[특집기획] 코로나19가 불러온 ‘방역 한류’…진단키트 수출 급증
상태바
[특집기획] 코로나19가 불러온 ‘방역 한류’…진단키트 수출 급증
  • 포널스
  • 승인 2020.04.1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오름폭 두 배 이상 확대되며 “업계 성과 돋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에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산 진단키트 수출이 급증하면서 ‘방역 한류’ 바람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10일 한국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진단키트 총수출액은 2억1663만 달러로 전년보다 45.0% 감소했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올해 1월 18.0%, 2월 50.7%, 3월 117.1% 등 매월 오름폭이 두 배 이상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 세계적인 팬데믹 쇼크 상황에서 이러한 상승 폭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는 또 국내 체외진단의료기기 업체들의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및 수출 소식이 연일 들려오는 가운데, 회원사의 성과가 돋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GenBody COVID-19 IgMIgG
GenBody COVID-19 IgMIgG

먼저 협회 회장사인 젠바디는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인 ‘GenBody COVID-19 IgM/IgG’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 허가를 획득했으며, 현재까지 총 15개국과 약 620만 개 테스트의 수출을 진행 중이다.

협회 부회장사인 GC녹십자엠에스는 협회 회원사인 진캐스트와 코로나19 진단 시약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이고 POCT 분자진단 전문 개발 기업 엠모니터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시간 내로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생산·판매한다.

 

 U-TOP COVID-19 Detection Kit
U-TOP COVID-19 Detection Kit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는 지난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키트 ‘U-TOP COVID-19 Detection Kit’의 수출 허가를 획득했다. 현재 수출을 위해 30개국과 협의를 진행 중이고 400만 테스트 규모 선주문이 들어와 제품 생산하고 있다.


클리노믹스는 헝가리 정부(헝가리 무역 대표기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러스 RNA 추출 전문업체인 제놀루션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인 솔젠트는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해외 국가들에 관련 제품을 함께 공급하기로 했다.

바이오앱은 지난달 16일 포항공과대(POSTECH) 생명과학과 황인환 교수 연구팀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의 항원 단백질을 식물 잎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아스타는 최근에 급성 폐 질환을 유발하는 진균(감염 곰팡이균)을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아스타 몰드 프랩 키트’의 식약처 허가를 받았는데, 코로나19 사망자 상당수가 폐 질환을 앓았던 것과 관련해 키트의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CE-IVD 인증받은 옵토레인 코로나19 진단키트
CE-IVD 인증받은 옵토레인 코로나19 진단키트

옵토레인은 코로나19 실시간 유전자 증폭용 시약에 대한 CE-IVD 인증을 완료했고, 기존 real-time PCR 대비 최소 20배 이상의 민감도를 가지고 있는 디지털 PCR을 활용한 코로나19 초정밀 검사와 새로운 코로나19 돌연변이 발생 측정에 대해서도 제안을 준비 중이다.


셀세이프는 바이오의약품 안전성 평가 진단키트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등온증폭법을 이용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대전 국군병원의 국군의학연구소와 함께 개발하여 유럽 및 세계 여러 나라에 공급하고 있다.

휴벳바이오는 현재 면역진단법을 활용한 래피드 항원키트와 RT-PCR 진단키트를 개발 중이며,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백신항원을 기술이전 받아, ㈜옵티팜 등 국내 주요 산학연 협력기관들과 COVID-19 백신 협의체를 결성해 백신후보주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 평가를 진행 중에 있다.

이처럼 국내 체외진단의료기기 수출이 ‘방역 한류’ 바람을 타고 크게 늘면서 수출 실적 악화를 막는 데도 일조하고 있다. 한국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는 3월 수출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격히 위축될 것으로 우려됐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감소하는 데 그치며 선방한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협회는 여전히 국내 체외진단시장의 90% 이상을 해외 다국적 기업들이 차지하고 있고, 국내 체외진단의료기기 업체의 선전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일시적 성장이 아닌 영속적 성장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과 국내 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는 기술력이 우수하나 인허가 및 시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제품 인허가, 투자 유치, 신규 채용, 특허 및 법률 자문, 해외시장 개척 등을 지원하고, 체외진단의료기기 산업계의 의견을 정부에 건의·개진해 정부 정책개발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회원사의 해외시장 개척과 관련하여 협회는 지난해 8월 30일 미국 필라델피아 유니버시티 시티 사이언스 센터와 회원사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는 회원사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협회 사업의 일환으로, 해외시장개척 수요가 많은 국내 체외진단의료기기사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협회는 이외에도 연내 미국 내 다른 지역의 바이오 클러스터와도 공식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며, 해외시장 원스탑 플랫폼 프로그램을 개발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의 종식까지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폭증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5월 1일 체외진단의료기기법이 시행된다. 협회는 체외진단의료기기법이 업계의 실제 수요에 맞추어 적절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업계와 정부와의 가교 역할을 함과 동시에 코로나 진단키트 관련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긴급사용승인 허가 및 진단키트 수출에 있어 회원사를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