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지원에 나서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지원에 나서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03.26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매칭서비스 26일부터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지원을 위해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을 연결 해주는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진단도구(키트) 수출지원 방안으로 코로나 검체를 활용한 임상 유효성 평가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검체 보유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연결(매칭) 서비스를 오늘(26일)부터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기업들이 임상의료기관을 개별적으로 섭외하고 있어 진단키트 유효성을 검증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등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 차원의 체계적 매칭을 통해 보다 수월한 제품 성능 평가가 이루어지고 이를 기반으로 수출허가를 신속히 받을 수 있게 된다.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매칭 서비스는 의료기기 개발부터 시장진출까지 전 과정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연구원 등이 합동으로 통합상담 지원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이루어진다.

이 매칭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전화(1670-2622) 또는 인터넷 홈페이지(www.khidi.or.kr/device)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센터에서는 검체를 보유한 의료기관과 연계해 주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