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와 콜밴으로 의사와 간호사 국시 답안지 수송?
상태바
기차와 콜밴으로 의사와 간호사 국시 답안지 수송?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10.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시원 예산 신청했지만, 복지부 심의과정에서 반영 안 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담당하는 전체 직종 필기시험 OMR 답안지가 여행용캐리어에 담겨 기차, 고속버스, 콜밴 등 대중교통으로 수송되고 있어 보안과 안전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국시원이 제출한 ‘국시원의 문답지 수송업무 체계’에 따르면 시험 전날 출제본부에서 각 지방 시‧도로 전세버스 짐칸을 이용해 문제지와 답안지를 수송하고 시험종료 후에는 각 지방 시험장에서 국시원(서울)으로 파견관이 OMR 답안지를 여행용 캐리어에 담아 기차, 고속버스, 콜밴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수송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에서 진행하는 다른 시험에서는 문답지의 경우 전문보안업체의 특수보안차량, 보안요원을 통해 문답지 수송 및 회수 업무를 위탁해서 운영하고 있다. 

국시원도 이에 대한 위험성을 인식하고 전문보안업체 및 특수보안차량 도입을 위해 내년도 예산에 국고를 요청했으나, 보건복지부 심의과정에서 해당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최혜영 의원은 “국가시험 OMR 답안지가 여행용 캐리어에 담겨 기차, 고속버스, 콜밴으로 수송되고 있다는 사실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면서 “지금의 문답지 수송체계는 안전과 보안에 매우 취약하므로 복지부는 내년도 예산에 반드시 반영할 필요가 있다”며 “우선 국시원은 자체예산으로라도 서둘러 전문보안업체 및 특수보안차량을 도입해 문답지 수송이 최대한 안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