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영·백제, 공적마스크 재고로 어려움 겪어
상태바
지오영·백제, 공적마스크 재고로 어려움 겪어
  • 오경헌 기자
  • 승인 2020.10.12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외면 속…지오영 310억, 백제 90억 원어치 재고 쌓여

지난 7월 공적마스크 공급 종료에도 불구하고 약국 유통을 담당했던 도매상들이 공적마스크 재고를 처리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최근 공적마스크 공급을 담당해 온 지오영과 백제약품이 최근 공적마스크 공급종료로 판매하지 못하고 물류 창고에 쌓여 있는 재고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해 왔다고 12일 밝혔다.

이들 두 개 업체는 약사회로 공문을 보내 보관 중인 공적마스크 재고 물량이 지오영 3300만 장(약 310억), 백제약품 960만 장(약 90억)에 이른다고 밝혀왔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정부의 ‘마스크긴급수급조정조치’ 시행에 따라 지난 2월 말 공적마스크 유통처로 지정돼 7월 11일 유통 종료일까지 전국 약국에 공적마스크를 공급해 왔다.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약국 앞에서 몇 시간씩 줄서기를 할 때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공장출고분을 다음 날까지 약국으로 공급하기 위해 물류 창고와 배송망을 24시간 가동하는 등 신속한 유통을 위해 헌신한 바 있다.

이후 공적마스크 종료와 마스크 공급량 확대로 저가의 보건용 마스크가 유통되기 시작하자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공적마스크 재고를 처리하지 못해 수개월째 창고에 보관하면서 보관 관리비 누적 등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의 상황이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음에도 마스크 공급 대란 당시 공적마스크 공급을 독려해 왔던 기획재정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달청 등 정부기관이 공급종료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결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지오영과 백제약품이 공적마스크 재고로 인한 모든 손실을 감수해야 할 상황에 놓여 있다.

공적마스크를 유통해온 도매업계 관계자는 “공적마스크 유통이라는 막중한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본연의 의약품 유통보다 우선순위로 배송해 왔는데, 이제와서 정부가 재고 처리에 나 몰라라 한다면 앞으로 국가적인 위기가 발생할  때 누가 정부 말을 믿고 따르겠냐”고 하소연 했다.

이에 약사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및 관련 정부 부처에 교육부·국방부·지자체 등을 통한 재고분 구입을 독려하고,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정부 비축분 확대, 해외 인도적 지원과 수출 물량 확대 등 신속한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