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치협 회장,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현안 논의
상태바
이상훈 치협 회장,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현안 논의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09.09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의학연구원 설립 등에 적극 협력 약속 받아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등 임원진은 지난 4일 충남도청을 방문해 양승조 도지사와 면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등 임원진은 지난 4일 충남도청을 방문해 양승조 도지사와 면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상훈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은 지난 4일 충청남도청을 방문해 양승조 도지사와 면담을 갖고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날 면담에는 치협 김현선 부회장, 정재호 정책이사, 이창주 대외협력이사가 참석했으며 박현수 전국시도지부장협의회 회장(충남지부 회장)이 함께 자리했다.

아울러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의 김영만 원장, 김성균 부원장이 동행했으며 이해형 단국치대 학장, 허성주 교수(서울치대)도 함께했다.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은 치과계의 오랜 숙원과제이자 31대 집행부 중점 추진현안으로, 치협은 지난 21대 국회 개원 이후 여야 국회의원들과 상시적으로 면담을 갖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현안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상훈 협회장은 “양승조 도지사는 치과의사 명예회원으로서 2019년 올해의 치과인상을 수상할 만큼 오랜 시간 3만 치과의사 회원과 긴밀한 관계를 이어 왔다”며 “앞으로도 치과계 숙원사업을 이루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이 협회장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을 두고 여러 지자체에서 도와주시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특히 충남 천안시의 불당 지역이 유치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안다”며 “많은 관심과 지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예전부터 치과계에 남다른 동질감과 연대감을 느끼고 있었다. 더욱이 명예회원으로서 가족과 같은 가까움을 느낀다”며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비롯해 치과계 현안 해결에 함께 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