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의료기관에 비상 혈액관리 요청
상태바
복지부, 의료기관에 비상 혈액관리 요청
  • 포널스
  • 승인 2020.02.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적정사용 요청에 이은 후속 조치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우려에 따른 혈액 부족 사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기 위해 280여 개 주요 혈액사용 의료기관에 혈액 수급 위기 대응 체계를 신속히 마련해 가동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요청은 지난 1월30일 의료기관 혈액 적정사용 요청에 이은 후속 조치로 혈액 보유량이 위기대응 매뉴얼의 ‘주의단계’ 기준인 3.0일분 수준까지 낮아짐에 따라 취해졌다.
 
자료 보건복지부
자료 보건복지부

이에 따라 대상 의료기관은 부원장급 이상의 병원 운영진 등으로 '응급혈액관리위원회'를 구성해 혈액 보유량 위기 단계에 따른 대처계획을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

혈액 보유량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혈액 수급 위기 때 혈액형별 적혈구제제 혈액 보유량을 점검하고, 혈액 수급 '주의단계' 때는 질병관리본부 혈액수급관리시스템(BMS)에 소속 의료기관의 당일 혈액사용량 관리현황을 보고해야 한다.
 
이런 자체 '혈액 수급 위기 대응 체계'를 만들고 대한적십자사 'BISS(Blood Information Sharing System)'를 통해 제출해야 한다. 이행이 미비할 경우 향후 혈액수급 위기상황에 따른 혈액공급 시 제한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