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변이, 국내서 발견 안 돼...입국자 검역 강화 논의
상태바
영국 코로나19 변이, 국내서 발견 안 돼...입국자 검역 강화 논의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12.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해외 입국자 진단검사-자가격리 적용 중, 영국발 입국자 진단검사 2회 실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4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 청장은 이달 초 어깨 골절 부상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 후엔 현장에 복귀, 약 2주만에 브리핑 단상에 섰다. 2020.12.14/뉴스1 © 

방역당국이 영국에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와 관련해 국내 입국 검역을 강화하고, 변이 바이러스 확인을 위한 감시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영국에서 보고된 바이러스 변이에 의한 유행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해외유입 사례에 대해서도 양성자의 검체를 확보해 바이러스 변이 여부를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영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영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항공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검사에서도 아직 확인된 바는 없다. 최근 2개월 동안 확진된 영국발 입국자 15명 정도다.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까지 국내 검체 1600여 건에 대해 유전자 분석을 진행했지만, 아직까지는 영국에서 보고하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는 발견되지는 않았다"며 "영국에서 입국한 확진자의 검체 21건에 대해 바이러스 분리 후 분석한 결과에서도 변이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영국을 포함한 모든 입국자가 진단검사를 받고, 2주간 자택 등에서 격리조치를 받는다. 여기에 영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격리해제 전 2번의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추가로 확인하고, 바이러스의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영국 입국자에 대해서는 격리해제 전 확실하게 2번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의 양성 여부를 가리고, 양성일 경우 유전자 전장분석을 통한 바이러스 변이 여부를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