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장 병원 적발 전담인원 5년간 20배 늘었지만…처벌은 '미비'
상태바
사무장 병원 적발 전담인원 5년간 20배 늘었지만…처벌은 '미비'
  • 오경헌 기자
  • 승인 2020.12.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성 의원 “개설 자체를 할 수 없도록 자진신고제 도입 필요”

이종성 의원(국민의힘, 사진)은 17일 사무장 병원에 종사하는 의료인이 자진신고한 경우 징수금을 감면하는 제도인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서는 의료기관 개설자격이 없는 자가 의료인 면허를 대여해 개설하는 일명 ‘사무장 병원’은 과도한 영리추구로 인해 환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금지하고 있다. 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사무장병원을 근절하기 위해 관련 전담인원이 지난 2015년 4명에서 2020년 81명까지 20배 넘게 늘렸고, 사무장병원으로 적발해 수사 의뢰한 기관도 매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건보공단이 이같이 사무장병원으로 적발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더라도, ‘형’이 확정되는 경우는 미미하다. 실제로 지난 2015년부터 2019년도까지 5년간 건보공단이 수사의뢰를 한 기관은 768개소였고, 이 중 최종 재판까지 진행해 형을 받은 기관은 고작 177개소인 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건보공단이 사무장 병원으로 적발했다가 대법원에서 패소하는 등의 사유로 환급한 금액도 254억원에 달하고 있었다. 사실상 건보공단이 전담 인원을 확충하고도 효과를 보지 못할 뿐 아니라 예산 낭비만 이루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이종성 의원이 대표발의한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에서는 사무장 병원에 종사하는 의료인이 자진신고 시 징수금 부과처분을 감경 또는 면제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의원은 “의료인의 면허대여는 은밀히 이루어지기 때문에 외부에서 단속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공정거래위원회도 리니언시 제도를 도입해 담합 사건의 약 70%를 적용해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사무장 병원도 이 제도를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