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치과 공보의 코로나19 선별검사에 긴급 투입
상태바
세종시, 치과 공보의 코로나19 선별검사에 긴급 투입
  • 오경헌 기자
  • 승인 2020.12.16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협, “치의 해부학·감염병 지식 충분히 갖춰”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는 최근 세종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에 치과 공중보건의사를 한시적으로 투입하기로 한 것에 대해 15일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국가적 재난상황에 치과의사들도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전국 치과대학 및 치의학전문대학원에서는 공중보건학과목을 통해 감염병의 역학과 관리에 대하여 심도 있는 교육을 받고 이를 국가시험을 통해 평가받고 있다”면서 “전신해부학, 두경부해부학, 생리학 및 이비인후과학을 이수해 호흡기관련 해부학 및 감염기전을 충분히 숙지하고 있으므로, 코로나19 호흡기 검체 채취는 물론 감염관리업무수행에 충분한 자격을 가지고 있고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치과의사의 코로나19 호흡기 검체 채취를 이미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폭발적 유행이라는 유례없는 국가적 재난 상황을 맞아, 온 국민이 건강과 안전에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공중보건치과의사뿐만 아니라 전국의 치과의사들은 책임 있는 의료인으로서 국민을 위해 최선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세종시는 의료법 제59조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치과 공보의도 선별검사에 참여시키는 근무명령을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권근용 세종시 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맞아 의료진의 피로누적에 대처하려면 치과 공보의 투입은 불가피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가용할 수 있는 역량을 총동원해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