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가게 새천년카,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상태바
백년가게 새천년카,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 모형중 기자
  • 승인 2020.12.1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암 환자에 7년간 아낌없이 헌혈증과 수익금 전달 귀감
새천년카 김선호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선원 사무총장(오른쪽 첫 번째)에게 헌혈증과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새천년카 김선호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선원 사무총장(오른쪽 첫 번째)에게 헌혈증과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대전 소재 카센터 새천년카(대표 김선호)에서 9일 고객들에게 기부받은 헌혈증 30장과 수익금 200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사장 오연천)에 전달했다.

새천년카는 2000년 김용완 창업주가 설립해 2014년 아들인 김선호 대표가 가업을 이어 받아 경영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매년 자동차 정비 사업의 수익과 강의료 일부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후원하고 있다.

새천년카는 2014년 기부를 시작해 올해로 7년째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1000만원이 넘는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올해 6월 코로나19 재난 지원금 100만원을 치료 중인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사용해 달라며 기탁하기도 했다.

김선호 새천년카 대표는 “매년 12월이면 가족들과 함께 재단을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 하고 있다”며 “태양이와 태이도 커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사랑을 나눌줄 아는 어른이 되길 바란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매년 국내에서는 1400명의 어린이가 소아암 진단을 받고, 평균 2~3년의 치료를 받고 있다. 완치율이 80%까지 높아졌지만, 긴 치료 기간과 높은 치료비용은 환아 가족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새천년카와 같이 소아암 환아를 돕고자 하는 개인과 단체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나눔을 시작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