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3개 질환 대상 시행
상태바
20일부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3개 질환 대상 시행
  • 오경헌 기자
  • 승인 2020.11.2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 “국민 건강증진 위해 진료에 최선 다할 것…환영”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실시와 관련하여 “국민의 진료선택권 보장과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한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진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20일 밝혔다.

한의협은 또 “비록 이번 시범사업은 3개 질환에 국한돼 실시되지만 진정한 국민건강증진을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모든 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시범사업을 통해 한약의 뛰어난 치료 효과를 다시 한번 확실히 입증해 이를 위한 근거로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9일 ‘첩약 건보적용 시범사업으로 한의약 보장성 강화’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오늘(20일)부터 3년간 매년 500억 원의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전국 9000여 한의원이 참여하며 ▲월경통(원발성·이차성·상세불명 월경통) ▲안면신경마비(상병명 벨마비) ▲뇌혈관질환 후유증(65세 이상·뇌혈관 후유증·중풍 후유증) 등 3개 질환이 적용된다. 참여 한의원 명단은 보건복지부(mohw.go.kr)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hira.or.kr) 홈페이지의 알림 -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자가 시범기관으로 선정된 한의원에서 위 세 가지 질환으로 첩약(한약) 처방을 받게 되면 요양급여비용의 50%를 건강보험에서 지원하며, 5~7만원의 본인부담금만으로 첩약을 복용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