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코로나19·독감' 동시 검사에 '건강보험' 적용
상태바
19일부터 '코로나19·독감' 동시 검사에 '건강보험' 적용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11.19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시 유행 대비위해 한 번의 검사로 두 감염병 동시 진단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18/뉴스1 ©

정부가 '코로나19'와 '독감(인플루엔자)' 동시 유행을 대비하기 위해 한 번의 검사로 두 감염병을 동시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RT-PCR)에 대해 19일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18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검사비용은 8만~9만원대 내외로 본인부담금은 코로나19 의심환자와 마찬가지로 진단검사 예산으로 지원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건보 적용을 독감 주의보 기간에 한정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주의보 발표가 없더라도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19일부터 우선 적용한다. 검사비용 8만3560~9만520원을 질병관리청이 진단검사 예산으로 전액 지원한다.

해당 진단시약은 지난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코젠바이오텍의 'PowerChek SARS-CoV-2, Influenza A&B Multiplex Real-time PCR Kit’다. 3~6시간 이내에 1회 검사로 진단결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강도태 총괄조정관은 "중대본은 동시 진단검사 활성화를 통해 환자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빠른 시간내 환자를 적절히 처치할 수 있는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