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선생님 힘내세요!” 어린이들의 응원
상태바
“의료진 선생님 힘내세요!” 어린이들의 응원
  • 오경헌 기자
  • 승인 2020.10.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어린이집 원생들 의협에 위문편지 보내와
경기도 김포시립 e-꿈찬어린이집 원생들이 코로나19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위문편지를 작성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립 e-꿈찬어린이집 원생들이 코로나19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위문편지를 작성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최근 경기도 김포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헌신하는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위문편지를 대한의사협회로 보내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열다섯 명의 유아들이 고사리손으로 정성스레 써내려간 위문편지에는 “코로나에 걸린 사람들을 치료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과 함께, “선생님, 비닐 옷 때문에 많이 덥죠? 쓰러지지 않게 조심하세요”라며 의료진의 건강을 염려하는 기특한 마음이 들어있다.

어떤 아이는 “선생님들이 힘드니까 우리가 마스크를 잘 쓸께요. 손도 잘 씻을께요”라고 야무지게 다짐하기도 했고, 어떤 친구는 “코로나19 규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 규칙을 잘 지키세요”라며 엄한 훈계도 한다.

보육과 교육기관에 제대로 가지 못하며 힘든 ‘집콕’ 시간을 보내는 아이들의 답답함도 편지에 서려있다. “선생님은 코로나가 없어지면 무엇을 하고 싶어요? 저는 야구장에 가고 싶어요. 그리고 세계여행을 가고 싶어요”

“코로나 없어지면 마음 편하게 가족들 보러 가셔서 재밌게 놀다가 오세요” “코로나가 사라지면 가족들과 행복하게 지낼 수 있을 거에요”라는 대목에서는 의료진의 고충을 위로하고 희망을 건네주는 어린이의 마음 씀씀이에 코끝이 찡해진다.

이 편지를 보내온 김포시 시립e-꿈찬어린이집 백연홍 원장은 “원아들이 자발적으로 의료진에게 편지를 쓰겠다고 해서 시작됐다. 아이들의 마음이 고스란히 적힌 편지에 선생님들이 감동해 저희만 볼 수 없어서, 상의 끝에 대한의사협회에 보내기로 했다”고 사연을 전하고, “의료진들의 수고에 감사와 존경을 보내드리며, 아이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방역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의협은 어린이들의 이 위문편지를 SNS를 통해 의료진들에게 공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