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은 의사 국시 재응시 허용에 반대
상태바
국민 10명 중 6명은 의사 국시 재응시 허용에 반대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10.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도 찬성
제85회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이 시작된 지난달 8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 앞에서 대전시내 위치한 의과대학 2학년 학생이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뉴스1
제85회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이 시작된 지난달 8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 앞에서 대전시내 위치한 의과대학 2학년 학생이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뉴스1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허용을 반대하고 있으며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대해서도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 절반 이상은 국립대병원 소관 부처를 현재 교육부에서 보건복지부로 옮겨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으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에 대해서도 국민 73.3%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DNA에 의뢰해 어제(13일) 하루 동안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보건복지 현안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대생 국시 재응시에 대해 찬성 36.9%, 반대 57.9%로 나타났다.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다른 국가고시와 형평성 및 불공정하다’는 것을 꼽았다. 또 전체적으로 반대가 높은 가운데 60세 이상 노년층(찬성 46.8%) 및 대구‧경북(찬성 44.7%)과 부산‧울산‧경남(찬성 40.4%)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보수는 찬성 의견(찬성 57.8% > 35.8% 반대)이 높았으나 중도(찬성 37.8% < 56.3% 반대)와 진보(찬성 19.3% < 77.3% 반대)는 반대 의견이 높았다.

의료계 집단휴진(파업)을 촉발한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대해서는 찬성 61.4%, 반대 25.5%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찬성 의견이 높은 가운데 남성(찬성 66.0%)과 40대(찬성 67.1%), 그리고 강원‧제주(찬성 83.9%), 광주‧전라도(찬성 80.1%)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또 국립대병원의 공공의료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서 제기된 소관 부처 이전에 대해선 58.2%가 보건복지부로 이관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반면 27.0%는 교육부 소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조사됐다.

전체적으로 국립대병원을 복지부로 이관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은 가운데 여성(복지부 이관 59.2%)과 40대(복지부 이관 65.3%), 광주‧전라도(복지부 이관 72.2%) 권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국민들의 중간평가는 긍정이 73.3%, 부정이 24.3%로, 긍정이 부정보다 48.7%포인트 더 높게 나타났다. 
 
여성(긍정 74.0%)과 40대(긍정 80.6%), 광주‧전라도(긍정 85.9%) 권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고, 특히 보수층에서도 긍정 평가가 64.1%로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허종식 의원은 “지난 8일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를 재응시할 수 있도록 허락해달라’는 호소와 사과를 했지만, 국민들은 여전히 마음을 열고 있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함께 코로나19 등 국가 위기 상황에서 불거진 의사 파업이 국민들에게 의사 증원과 공공병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더 확실하게 인식하게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표본 수는 1000명, 무선(80%)‧유선(20%) 진행했다. 조사 대상은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로 표본추출은 RDD 방식에 의한 무작위 추출 방식을 사용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9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