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연봉 임금근로자의 4.5배‥OECD 국가 크게 상회
상태바
의사 연봉 임금근로자의 4.5배‥OECD 국가 크게 상회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10.0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정보 OECD에 제공하지 않아 자료에도 빠져있어

우리나라 요양기관 근무 의사의 월평균 수입이 지난 2018년 기준으로 임금근로자에 비해 4.5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국가 의사 임금 수준인 약 1.5~3.6배를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8일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용인시병)이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요양기관 근무 의사의 월평균 세전 수입은 1342만 원이었다. 통계청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평균소득은 297만 원이었던 것을 놓고 볼 때 요양기관 근무 의사의 월평균 수입이 임금근로자 평균 소득에 비해 약 4.5배 높은 것이다.

반면 OECD 국가의 의사 소득수준은 평균 임금보다 약 1.5~3.6배 높은 수준이었다. 폴란드의 경우 고용된 전문의 소득수준이 평균 임금보다 1.49배 높은 수준이었으며, 노르웨이가 1.83배, 스웨덴이 2.29배, 영국이 3.20배, 독일이 3.40배 수준이었다. 

OECD는 의사의 경우 일반의와 전문의를 구분하여, 고용된 의사와 스스로 병원을 운영하는 의사의 소득수준에 대하여 각각의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소득 정보를 OECD에 제공하지 않아 OECD 홈페이지 상의 다른 국가와의 비교 자료에는 빠져있다.

정춘숙 의원은 “단순비교는 어렵지만, 우리나라 의사의 소득수준은 임금근로자 평균소득보다 약 4.5배 높은 수준으로 OECD 국가 중에서도 결코 낮지 않은 수준”이라면서 “의사는 직업의 특성상 윤리적 책임이 강조되기도 하지만, 우리 사회의 고소득층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