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80% ‘의사 업무 수행’하며 ‘불법 의료’에 내몰려
상태바
간호사 80% ‘의사 업무 수행’하며 ‘불법 의료’에 내몰려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10.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부족’과 ‘비용 절감’이 이유‥PA 간호사는 91.9%, 일반병동 간호사는 64.5%나 떠맞아

간호사 10명 중 8명은 진단검사부터, 처방, 수술, 처치, 수술동의서 작성 및 수술기록이나 진료기록의 작성과 수정, 수술의뢰서 작성과 수술 전후 교육 및 설명까지 광범위하게 의사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PA 간호사의 경우는 91.9%가, 일반병동 간호사는 64.5%가 의사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의원(용인병)이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함께 전국 233명의 간호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졌다.

이번 조사에는 국립대 병원 3곳과 사립대병원 5곳, 지방의료원 2곳, 중소병원 2곳 등 모두 12곳에서 근무하는 일반병동 간호사 110명과 PA 간호사 부서에 소속된 123명 등 총 233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불법의료 실태를 현장 간호사를 통해 실태조사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의사를 대신해 간호사가 업무를 수행하는 업무 분야를 보면 우선 진단검사는 ‘Wound swab(상처를 면봉으로 검사), blood culture(혈액배양검사) 등’의 업무를 일반간호사가 70.9%, PA 간호사는 수술실에서 100% 수행하고 있었다. 

흉부외과의 경우 간호사 82.3%가 의사를 대신해 수행했다. 또한, 폐렴, 욕창 관리 등 환자상태 평가 및 관리는 일반간호사 80.6%가 수행하고 있었으며 특히 외과계는 90.3%에 달했다.

처방 분야는 ‘구두 처방, 대리 입력’이 특히 일반간호사에게 업무가 전가 되는 경우가 높은데 외과계의 경우 82.2%가 수행하고 있었다.

PA 간호사는 모든 처방 분야에서 전체적으로 수행 비율이 높게 나왔다. 특히 산부인과의 경우 정규처방과 각종 검사, 처치, 시술 처방 업무를 100%를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및 처치 분야는 일반간호사의 경우 ‘일반상처 드레싱’을 83.6%, ‘각종 배액관 관리((Drain, Tube 드레싱 및 관리)는 73.6%가 수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외과계 일반간호사의 ‘일반 상처 드레싱’(88.7%)과 ‘각종 배액관 관리’(80.6%) 업무의 수행 비율이 상당히 높게 나왔다.

PA간호사는수술보조 업무는 산부인과, 수술실, 중환자실에서는 100%로 수술과 관련된 업무 수행에 높은 비율을 보였다. 수술 후 처치는 다수의 과에서 75%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PA 간호사의 경우 일반 상처 드레싱 수행율이 90% 이상인 과가 대부분이었고 정형외과, 신경외과, 수술실은 100%에 달했다.

각종 배액관 관리, 관 삽입 및 제거 등의 업무 수행 비율도 다수 80% 이상으로 높게 나왔고 신경외과 및 수술실은 100%였다.

동맥에서의 혈액 채취는 흉부외과에서는 50%를, 흉막강에 약물을 주입해 흉막을 유착시키는 흉막 유착술은 흉부외과와 일반외과에서 각각 25.1%와 23.8%를 수행하는 등 고도의 정밀한 업무도 PA 간호사가 수행하고 있었다.

동의서 분야는 ‘검사, 시술, 수술 동의서 설명 및 작성’은 46.4%를 수행했고 신경외과와 흉부외과 PA 간호사의 경우 모든 기록 작성 업무 수행률이 60% 이상이었다.

또 협진, 검사 의뢰서 및 의뢰과에 환자를 설명하는 업무도 신경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에서 60% 이상 90%까지 PA 간호사가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현장인 병원에서 간호사에게 의사업무를 전가시키는 이유에 대해서는 ‘의사 수 부족’이 41.6%, ‘비용 절감’이 16.3%, ‘대체 가능한 업무’ 15.9% 순이었다. 기타 답변 중에는 ‘당연시 되고 있는 업무’, ‘(의사가) 귀찮은 업무’라는 답변도 있었다.

의사업무를 수행하는 간호사로서 어려운 점에 대해서는 ‘책임소재 불분명’이 42.5%, ‘업무과다’ 22.3%, ‘불명확한 업무지시’ 9.9%, ‘업무매뉴얼 부재’ 6.4% 순으로 나타났다.

정춘숙 의원은 “의료현장에서 간호사가 의사업무를 수행하는 불법행위가 만연하다는 사실이 첫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됐다”면서 “의사 인력 확충, 전공의 기피과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등의 대책과 PA(전담간호사)의 법적인 근거 마련과 함께 업무 구분 명확화와 처우개선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보건의료인력지원법이 작년 10월부터 시행됐는데, 종합계획과 보건의료인력정책심의위원회가 아직도 구성되지 않았다”며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보건의료인력전문지원기관 설립을 통해 지속적으로 인력문제 해결을 해야 하지만, 내년 예산안에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