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장들, 의대생 국시 미응시 문제 대국민사과
상태바
대학병원장들, 의대생 국시 미응시 문제 대국민사과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10.08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응시 기회 부여에 대한 싸늘한 여론 돌리기 위한 행동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6일 오전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국가고시 추가시험 요구민원 관련 의학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6/뉴스1 © 

대학병원장들이 8일 의대생 4학년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관해 대국민 사과를 한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은 이날 오전 10시40분 정부서울청사 본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의대생들이 국가고시에 응시하지 않은 문제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연수 국립대학병원협회 회장(서울대병원장), 김영모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인하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도 대국민사과에 참여한다.

이번 대국민 사과는 오전 11시 병원장들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간담회를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추가 응시 기회 부여를 위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싸늘한 여론을 돌리기 위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장 및 원장들로 구성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도 전날 권익위를 방문해 전 위원장과 간담회를 했다.

KAMC 이사장 한희철 교수(고려대 의대)는 "제자들의 국가고시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널리 혜량해 주길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위기 상황인 만큼 이번 국가고시 문제를 현명하게 헤쳐나갈 수 있도록 국민신문고 기능을 가진 권익위가 도와주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대국민사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