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료진 정신건강에 ‘빨간불’…‘간호사’ 타 직종보다 높다
상태바
코로나19 의료진 정신건강에 ‘빨간불’…‘간호사’ 타 직종보다 높다
  • 백찬기 선임기자
  • 승인 2020.10.08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트라우마센터 의료진 상담 실적은 ‘0’‥센터 각 권역에 설치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일선 의료진의 정신건강이 위험한 수준에 놓여 있는 가운데 특히 간호사의 경우 정서적 소진이나 냉소가 타 직종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에 대한 심리회복 지원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당)에게 제출한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319명의 정신건강 현황은 신체증상 49.5%(158명), 우울 41.3%(132명), 외상 후 스트레스 28.2%(90명), 불안 22.6%(72명) 순이었고, 응답자 중 9명(2.8%)은 자살위험성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응답자 319명 중 30.1%(96명)는 정서적 소진이 높은 수준으로 조사된 가운데, 정신건강 정도를 직종별로 비교해 보면 외상 후 스트레스, 신체증상, 자살위험성, 우울, 불안 등 모든 증상에서 간호사가 타 직종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소진수준 정도의 비교에서도 간호사의 정서적 소진과 냉소가 다른 직종보다 높게 나타났다.
 

국가트라우마센터 소진관리 프로그램에 참여한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549명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서울 377명, 대구 121명, 경기 32명, 경남 19명 순이었다. 서울지역 의료진의 비율이 68.7%로 이는 전국 각지의 의료진이 고르게 참여하지 못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상담 실적은 아예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연숙 의원은 “K-방역의 주역인 의료진들에게 신체적, 정신적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는데 정부의 지원책은 너무 소홀하다”며 “국가트라우마센터를 각 권역에 설치해 의료진들이 심리평가 등 심리지원과 상담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