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코로나 확진자 급증하자 3주간 '셧다운'
상태바
이스라엘 코로나 확진자 급증하자 3주간 '셧다운'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09.1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 확진자 수 2715건 기록하며 누적 확진자 3만8008명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2차 셧다운(전면봉쇄)에 돌입한다.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는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향후 3주간 전면봉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명령에 따라 이스라엘인은 집에서 500m 이내에 머물러야 한다. 학교와 쇼핑몰은 닫지만 슈퍼마켓과 약국 등 필수시설을 문을 계속 연다. 실내 모임은 10명, 야외 모임은 20명 이하로 제한된다.

네타냐후는 총리는 연설에서“이 조치가 우리 모두에게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안다. 그렇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4월 1차 셧다운을 단행했다. 이후 일일 확진자가 두자릿수로 떨어졌다.

그러나 경제가 재개되면서 일일 확진자가 급증하며 12일 하루에만 2715건의 새로운 사례가 보고됐다. 현재 이스라엘의 누적 확진자는 3만8008명을 기록하고 있다. 인구 900만명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숫자라고 전문가들을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