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고 임세원 교수 의사자 인정 판결 “환영”
상태바
의협, 고 임세원 교수 의사자 인정 판결 “환영”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09.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절되지 않는 의료인 폭력, 정부와 국회에 해결 촉구

대한의사협회는 법원이 10일 고(故)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의사자(義死者)로 인정해야 한다고 내린 판결은 너무도 당연하고 정당한 판결이라며 환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의협은 이날 “2018년의 마지막 날 돌보던 환자의 흉기에 의해 임 교수가 희생된 그 사건은 의료진의 안전문제, 정신질환자 진료체계 문제 등을 대두시키며 의료진들이 얼마나 두렵고 불안한 환경에 처해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준 사건”이라며 “이후 임세원법이라고 불리는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시행됐으나, 최근 또 부산에서 환자에 의해 정신과 의사가 사망하는 등 여전히 의료기관 폭력사건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생전에 환자를 위해 헌신하고, 숨지는 순간까지 동료를 구하고자 희생했던 임 교수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의사자 불인정 조치를 한 바 있지만 이번 법원 판결로 보건복지부의 판단이 잘못되었음이 밝혀졌다”면서 “다시 한번 의사자 임세원 님의 명복을 빌며, 그의 고귀한 행적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임을 다짐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국회가 안전한 진료환경 확립을 위해 일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