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낙동강 오리알 됐다" 토로…선배 의사들 투쟁 동참 호소
상태바
의대생들 "낙동강 오리알 됐다" 토로…선배 의사들 투쟁 동참 호소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09.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협, 본과 4학년 학생 국시 거부 여부는 아직 논의중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이 진행중인 가운데 지난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본관에서 관계자들이 시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9.10/뉴스1 © 

의대생들이 의대 정원 확대 등 의료정책에 반대해 동맹휴학과 국가고시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먼저 집단행동을 마무리한 선배 의사들을 향해 "학생들은 홀로 남아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고 토로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은 11일 호소문을 통해 "학생으로 시작해 학생으로 끝내겠다. 선배님들, 이 조용한 투쟁에 부디 함께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의대협은 "학생들은 누구보다 먼저 의견을 수렴했고, 공청회를 열었으며, 목소리를 냈다"며 "그저 앞으로 책임져야 할 환자 앞에 떳떳한 의사가 되고 싶었다. 전문가 집단이 철저하게 배제된 정책에 항거했고 비와 땀에 절어도 거리로 나서 피켓을 들고 묵묵히 자리를 지켰다"고 강조했다.

의대협은 "학생들을 시작으로 의료계 모두가 움직였다. 완벽히 원하는 내용과 절차는 아니었지만 당정과 합의도 이뤄냈다"며 "선배님들은 병원과 학교로 돌아갔다. 학생들은 홀로 남아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남은 명분이 없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받는다. 구제만을 위한 이기적인 투쟁이라며 비난과 질타가 이어진다"며 "그렇지만 연대를 멈추지 않는다. 온전히 스스로의 권리인 수업 거부와 동맹 휴학, 국가시험 거부를 유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이 뜬 눈으로 의료를 해하려는 움직임을 바라본다. 또다시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려 슬그머니 움직일 때 다시금 연대를 부르짖을 것이다. 다시금 투쟁할 것"이라며 "우리의 승전고는 건설적이고 합리적인 의료 정책 추진을 항시적으로 감시, 운영할 수 있는 의료계의 감독기구임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의대협은 "외로운 낙동강 오리알이 아니라, 건실한 둥지에서 떳떳한 의사로 클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선배님들과 스승님들께 읍소합니다. 저희와 함께 두 눈을 부릅뜨고 감시해달라. 올바른 의료를 위해 움직였던 투쟁의 유일한 이유를 우리 몸에 다시 아로새기며. 함께해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의대협은 지난 10일 오전 10시부터 이날까지 동맹휴학 및 의사 국가시험 거부와 관련 단체행동 중단 여부를 밤샘 논의 중이다.

의대협은 동맹휴학 중단 안건은 부결돼 휴학 지속으로 결정됐으나, 본과 4학년 학생들의 국시 거부 여부는 아직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