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1상서 안전성 입증
상태바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1상서 안전성 입증
  • 포널스 온라인팀
  • 승인 2020.09.1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 대상으로 진행

셀트리온이 질병관리본부와 개발하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의 인체 투약 안전성을 확인했다.

셀트리온은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한 결과, 투약 최고 용량군에서 약물로 인한 이상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국내 임상 1상 완료에 따라 셀트리온은 임상시험 참여 범위를 넓혀 글로벌 임상 2상과 3상을 진행한다. 최대 12개 국가, 5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해 올 연말까지 이들 임상에 대한 중간 결과를 확보할 예정이다.

항체치료제 개발 목표기한은 내년 상반기까지이며,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즉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이달부터 상업용 항체 치료제 대량생산에 돌입한다. 이렇게 생산된 약물은 임상시험과 향후 허가 이후 상업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항체 치료제의 국내 수요가 발생하면 바로 공급이 가능하도록 이달부터 미리 대량 상업생산에 돌입한다"며 "향후 진행하는 임상시험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오면 올 연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