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활용하면 심폐소생 질 개선에 도움
상태바
스마트워치 활용하면 심폐소생 질 개선에 도움
  • 취재팀
  • 승인 2020.01.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미숙 중앙대병원 간호사 논문 통해 밝혀
응급의학 분야 SCI 국제학술지에도 게재돼

심폐소생술에 스마트워치를 활용하면 실시간으로 정확도를 확인할 수 있어 심폐소생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미숙 중앙대병원 간호사(심장혈관․부정맥센터 근무)는 최근 ‘실시간 심폐소생술 피드백 장치로서 스마트기기 사용이 심폐소생술 질 개선에 미치는 영향(Effect of smart devices on the quality of CPR training: A systematic review)’이라는 연구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안미숙 간호사는 스마트폰 어플과 스마트워치 어플을 활용해 심폐소생술 훈련 시 실시간 피드백 장치로서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등과 같은 스마트기기의 유용성을 가슴압박의 속도, 깊이, 정확도로 나누어 비교 평가한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스마트기기를 심폐소생술 훈련에 사용했을 때 기존의 심폐소생술과 비교해 가이드라인에서 권장하는 가슴압박의 속도 및 깊이에서는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심폐소생술 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보다 스마트워치를 사용할 경우 시각, 청각 또는 진동 등과 같은 피드백을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구조자가 실시간으로 알 수 있도록 제공해 가슴압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

그동안 다양한 심폐소생술 질을 평가하는 장치가 개발되었으나 실제 심정지 상황에서 사용했을 때에는 환자의 가슴위에 부착된 장치가 늑골골절 및 혈흉을 유발하기도 하며 구조자에게도 손의 통증 및 부상을 입히는 등 여러 가지 단점이 발견돼 왔다.

안미숙 간호사는 “이번 연구는 심폐소생술 훈련 시 스마트기기를 사용한 관련 연구들의 방법론적 질을 평가하고 결과를 분석 및 합성해 기기들의 사용 효과를 규명한 최초의 연구임에 그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워치 및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심폐소생술의 보조 장치로 활용하는 연구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져 응급의료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미숙 간호사는 이어 “다년간의 응급실 근무와 중앙대 임상수기센터의 전문소생술 강사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본 연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전문심장소생술에 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안미숙 간호사의 논문은 유럽소생위원회(ERC, European Resuscitation Council)의 공식 저널이며, 응급의학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SCI 국제학술지 ‘Resuscitation (vol. 144)’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